게 시 판
Welcome
게 시 판
번호   35
조회수   1290
이름   사랑방
HOMEPAGE   http://www.mapoele.co.kr
등록일자   2004-12-18
제목   사랑방 새벽편지
제목 없음
 거짓말을 하라  

 




      사람이 세상에 살면서
      두 가지 경우에 한해서만은
      거짓말을 해도 좋다.

      첫째, 누가 어떤 물건을 산 후,
      어떠냐고 의견을 물으면
      설령 그것이 좋지 않아도
      좋은 것이라고 말하라.

      둘째, 친구가 결혼을 했을 때,
      그 신부가 미인이 아닐지라도
      부인은 정말 아름다운 미인이니,
      행복하게 살라고 반드시 말해라.


                     - 탈 무 드 -

제목 없음

 

 

  간밤에 당신을 만나...  

 




간밤에 당신을 만나 엉겁결에 잠에서 깨어났습니다.





내 사모하는 마음이 당신에게까지 전해져서인지.......
꿈에까지 보였나요





정말...... 정말이지 당신이 보고 싶습니다.
그렇게 가까이 있다고, 함께 있다고 말씀해주셨지만





내 욕심이 가득 차서인지 당신이 곁에 계시는데도
볼 수가 없습니다.





곁에 둔 당신을 하루 종일도 모자라
한밤에까지 보고 싶어지다니요.





지나간 나의 시간과 생활, 그리고 미래까지도
당신만으로 만족합니다.





더 이상 필요 없습니다.
명예도, 돈도 당신과 함께 하기만 하면
내가 가진 모든 것 다 버리겠습니다.





내가 당신을 싫다할 때도, 내가 당신께 투정을 부릴 때도
여전히 나를 포근히 감싸주신 당신!





.....오늘은, 오늘만은 나 혼자이고 싶습니다.
그 이유는 더 많이 당신생각을 하고 싶기 때문입니다.


-소 천-


---------------------------------


오늘!
당신의 사랑하는 사람......
많이 생각하여
행복한 하루 되세요.

- 행복은 당신 스스로 만듭니다 -


제목 없음

 

  사노라면  

 




사노라면 언젠가는 좋은 날도 오겠지.





흐린 날도 날이 새면 해가 뜨지 않더냐.
새파랗게 젊다는게 한밑천인데





째째하게 굴지 말고 가슴을 쫙 펴라.
내일은 해가 뜬다. 내일은 해가 뜬다.





비가 새는 판잣집에 새우잠을 잔대도





고운 내님 함께라면 즐거웁지 않겠어요.
새파랗게 젊다는게 한밑천인데





째째하게 굴지 말고 가슴을 쫙 펴라.
내일은 해가 뜬다. 내일은 해가 뜬다.





사노라면 언젠가는 좋은 날도 오겠지
흐린 날도 날이 새면 해가 뜨지 않겠어요.





새파랗게 젊다는게 한밑천인데
째째하게 굴지 말고 가슴을 쫙 펴라.





내일은 해가 뜬다. 내일은 해가 뜬다.
내일은 해가 뜬다. 내일은 해가 뜬다.


- 길옥윤 -


---------------------------------


                             한국의 할아버지여!
                                       할머니여!
                                       아버지여!
                                       어머니여!
                                       형이여!
                                       누나여!
                                       동생이여!

                             얼마나 힘겨운 시간들이 많았습니까?
                             그러나 좋은 날은 반드시 옵니다.

                             부도나서 도망 다니는 우리 아저씨 사장님.

                             신용불량자로 본의 아닌 죄인이 된
                             우리의 형아들.

                             시집살이 힘겨운 우리의 누나들.

                             힘겹게 사는 자식 때문에 스스로 양로원을
                             택한 우리의 할머니, 할아버지.

                             부모의 갈등으로 고아원으로 내몰리는
                             우리의 동생들.

                             그러나.....
                             우리 조국의 가족들이여!
                             낙심 마십시오.
                             사노라면 좋은 날이 꼭 올 겁니다.

                             오늘은 월요일입니다.

                             며칠 남지 않은 한해를
                             깔끔하게 마무리하기 위해
                             힘차게 뛰는 한주간이 되시길 바랍니다.


                               - 낙심할 시간에 희망을 가지십시오 -

제목 없음

 

 

  기본으로 살아가자  

 




     사람이 살면서 가장 중요한 것을
     잃어버리고 살 때가 있다.

     더욱이 이것을 잊어버리면 결국에는
     유익보다 불이익이 초래되고 만다.
     주위에 이것을 지키지 못하고
     눈앞에 이익을 쫓아가다가
     낭패를 당하는 이를 너무나 많이 본다.

     이것은 ‘바로’ 기본이다.
     기본을 잊지 말아야 한다.

     이 기본은 어려운 것이 아니다.
     힘들지 않다.
     가령, 신호등 앞 횡단보도에서
     푸른 신호등일때 손을 들고 걷는 것

     밥을 먹을 때 윗사람이 먼저
     수저를 들어 찬을 집고 난 후에
     식사를 할 것

     공부하는 수업시간에는
     공부만 할 것 등인데 이처럼
     가장 기본적인 것은 가장 쉽다.

     대다수 수석 합격의 명예를 안은
     이들의 인터뷰를 들어보면
     학생이면 기본적으로 지켜야 할
     교과서와 수업시간을
     잘 지켰다고 한다.

     두말 할 것 없다.
     우리 모두!
     기본으로 돌아가자


                      - 소 천 -


       -------------------------------


     한 해가 가기 전에
     아는 지인에게 그리고
     도움받은 모든분께
     연하장 한장 보내는 것도
     기본을 지키는
     한 방법입니다.


                  


     - 기본을 지키는 사람이 가장 정직한 자다 -


 다음 : 사랑방 새벽편지 
 이전 : [어느 40대 가장의 고백] 

홈 목록